출판사의 허락을 얻어 일부 내용을 블로그에 게시합니다.

 

이번에는 문자메시지, 카카오톡, 라인, 페이스북 메신저 등 SNS 나 기타 온라인 형태로 해고를 통보할 수 있는지를 검토하였습니다.